iPhone용 TV 튜너, 'TV 모바일' App TV 이야기

일본 소프트뱅크모바일에서 출시한 ' TV&배터리'란 iPhone Accessory 입니다.


일본 DMB인 1-Seg TV 튜너가 내장되어 있어서 iPhone을 통해 방송을 시청할 수 있으며, 위의 그림처럼  iPhone을 충전할 수 있습니다.

실제 TV 시청은 아래 이미지와 같은 방식으로 구현 되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TV&배터리'는 튜너가 수신한 TV신호를 암호화하여 Wi-Fi Router로 송신하고, iPhone은 전용 App 'TV'를 통해 방송을 시청하는 방식입니다. 이럴 경우, TV 시청을 위해서는 튜너와 Wi-Fi가 동일한 Wi-Fi Router를 이용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하죠. 즉, 2개의 장비를 모두 가지고 다녀야만 이용이 가능하겠죠?(이럴꺼면 DMB Device를 하나 가지고다니는게 낫지 싶은데...)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 출시된 App이 'TV 모바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V&배터리'와 'TV' App을 설치한 iPhone 이용자가 'TV 모바일' App을 추가로 설치하면, 자신의'TV&배터리'가 Wi-Fi Router로 송신한 방송 신호를 외부 인터넷망을 통해 접속, 시청할 수 있습니다. '결국슬링박스잖아?' 라고 말할 수 있지만, 슬링박스 대비 장점은 슬링박스처럼 멀티미디어 소스에 연결해야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죠.즉, TV나 케이블 STB 없이 아무 곳에나 'TV&배터리'를 놓고 Wi-Fi 만 연결 시켜놓는다면 iPhone을 통해TV 시청이 가능합니다. 모바일 슬링박스 버전 정도?

이 App은 현재 1,000엔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3G 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없고 Wi-Fi에만 대응된다는 약점도 있습니다만, DMB가 없는 iPhone의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Accessory와 App이라 할 수 있겠네요. 아쉽게도 이 Accessory는 1-Seg 튜너인지라 국내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답니다. ^^;

최근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iPhone을 통해 시작된국내 이통사의 스마트폰 경쟁은 그야말로 접임가경이지요. 안드로이드폰이 곧 출시될 예정이고, 리눅스 기반의 스마트폰도 시장에 나올예정이랍니다. 먼 나라의 일처럼 생각됐던 모바일 인터넷의 활성화가 당장 우리의 상황이 되버렸네요. 물론 여전히 높은 데이터이용요금, 비표준의 모바일 OS, 낮은 성능의 Device 등 해결해야할 문제가 산적해 있지만, 물고가 트였으니 하나하나 해결되겠지요. 

모바일 WebTV 역시 이런 상황속에서 급격한 변화가 예상됩니다. 구현 방식이야 여러가지겠지만, 결국은 콘텐츠가 '개인화된 Device'로 Delivery되는 것이죠. 그게 스마트폰이든, PMP든,타블렛PC든 말입니다. 경쟁력을 가진 모바일 WebTV 서비스가 되기 위해서는 기존 서비스의 단순 Converting이 아니라, "네트워크' 속성에 기반한 철저한 '개인화' 서비스로 변모되어야 할 것 같네요. 사실 아직까지 정답은 없어 보입니다. 그게구체적으로 어떤 모습인지는 지금부터 열심히 고민을 해봐야 겠습니다.

TV-Everywhere Service Launch 임박 TV 이야기

2010년 사업계획 작성 건으로 조금 바빠서 가뜩이나 썰렁한 블로그가 더욱 썰렁해 졌네요. 작심삼주가 될 가능성이 높지만, 그래도 다시 한번 마음을 가다듬고...

지난 주 온라인 비디오 서비스 관련 주요 이슈는 'TV-Everywhere' Launch 임박 소식과 Hulu의 '서비스 유료화'가 이슈였습니다. Hulu의 서비스 유료화는 여러 포스트에서 언급했으니 pass...

캐나다의 1위  케이블TV 사업자인 Rogers Communication은 11월 중 자사의 230만 케이블TV 가입자에게 On-Demand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미국 Comcast 역시 연내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TV-Everywhere는 OTT 서비스(Hulu, Youtube 등)로 인해 발생하는 자사 가입자 이탈을 막기 위해 케이블TV MSO가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이런 태생적 한계로 인해 기존 온라인 비디오 서비스에 비해 제약 사항이 많은 편입니다.
먼저 TV-Everywhere에 참여하고 있는 MSO 또는 Telco 가입자만이 인증을 통해 제한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Hulu, TV.com, AT&T Entertainment 등이 제한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것과는 다릅니다. 또한 해당 MSO가 제공하는 인터넷을 이용해야 하며, 인증을 받은 케이블 가입자의 집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향후 이런 제한 정책이 변경될 수 있겠지만, 서비스 초기 이용자들은 이런 제한으로 인해 불편함을 감수해야할 듯 싶습니다.


TV-Everywhere의 또 다른 문제는 다양한 사업자의 참여로 인한 내부 혼란의 발생 가능성입니다. 초기 Comcast와 Time Warner Cable의 논의로 시작된 TV-Everywhere는 현재 대부분의 케이블TV 사업자와 콘텐츠를 소유한 PP 및 Verizon과 같은 일부 Telco까지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각 사업자별로 참여 목적과 향후 추진 방향이 상이하기때문에 지속적인 서비스 추진 및 발전이 가능할지는 아직까지 미지수입니다. 현재 가입자 인증 방식, 콘텐츠 홀드백 및 제공방식 등이 논의중이라고 합니다만, 합의에 이르기까지는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게다가 이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케이블TV 사업자는 플랫폼 사업자로써의 한계를 가지게 됩니다. 지금까지는 STB(셋탑박스)라고 하는 강력한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지만, 온라인을 통한 콘텐츠 제공은 이러한 플랫폼의 이점을 상쇄시켜 버리게 됩니다. 이로 인해 온라인 비디오 서비스가 활성화되게 되면, 실제 이용자들은 제한적인 TV-Everywhere 서비스보다는 개방된 온라인 비디오 서비스, 콘텐츠의 품질과 다양성이 보장되는 서비스, 편리한 UX가 제공되는 서비스로 이동하게 될 것입니다. 결국은 콘텐츠와 트래픽을 장악할 수 있는 사업자게 시장을 선도하게 될 것입니다. 최근 Comcast가 NBCU의 인수를 추진하고 있는 것도 이런 맥락일테지요.

이밖에도 TV-Everywhere에 드는 콘텐츠 수급 비용 및 네트워크 비용 역시 TV-Everywhere가 해결해야 할 문제입니다. 가입자 보호를 위해 별도의 요금을 받지 않는다고 선언했지만, 쉽지 않아 보입니다. 글머리에 언급했듯이 NBC, News Corp, Disney가 대주주로 참여하고 있는 Hulu 조차도 수익모델 확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내년에 Subscription 모델, PPV 모델 적용을 검토중입니다. Youtube 역시 RMC 기반의 유료서비스를 추진중입니다. TV-Everywhere 역시 이러한 문제에 직면하게 될 것이고, 이에 대한 적절한 해결책을 제시해야할 것입니다.



결국 TV-Everywhere가 성공적으로 자리매김을 하려면, 가입자 보호 측면의 단기적 Retention에 포커스를 맞추기 보다는 TV Screen 확장, 시청장소의 한계 극복 및 PC 기반의 다양한 시청 경험 제공을 통해 시청자의 니즈를 충족시켜 시장을 선점하고, 그와 연계되는 추가 수익모델 발굴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필요할 것입니다.

판도라TV, Live 서비스 제공 TV 이야기

판도라TV에서 Liv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전부터 제공하고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공지사항을 보면 최근 개편한 것으로 안내하고 있네요. 현재는 ArteTV, 토마토TV, 온토마토 등 케이블 채널을 제공하고 있으며, 임베디드 형태로 외부 블로그에서 해당 콘텐츠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화질 역시 크게 떨어지지 않아서 제공 채널만 다양해진다면, 이용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 같네요. 별도 ActiveX 설치 없이 Flash Player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럴 경우 P2P Network이 아닌 Streaming 방식이므로 Network 비용이 부담이 될텐데, 향후 채널이 다양해지면 Subscription 모델이나 광고 삽입을 통해 수익모델을 만들지 않을까요?



Weekly WebTV 관련 정보 스크랩(9월 넷째 주) TV 이야기


Weekly WebTV 관련 정보 스크랩(9월 셋째 주) TV 이야기

  • Redbox는 영화산업에 재앙인가?
    자판기를 통해 DVD Rental 서비스를 제공하는 Redbox가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음. 일부 영화사가 Redbox로 인한 DVD 판매 수익 감소를 우려, Redbox에 DVD 판매를 제한할 정도. 전문가들은 Redbox 등의 자판기 DVD Rental 서비스가 2010년 말 DVD Rental 서비스 시장의 3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함(현재 19%).
    국내의 경우, 불법 다운로드 시장을 배제하더라도 케이블TV, IPTV, 온라인 스트리밍 등 고화질의 영화 콘텐츠를 편리하게 시청할 수 있는 서비스가 많아 자판기를 통한 DVD Rental 서비스가 활성화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됨.
    - DVD자판기 Redbox 한국에 온다면?

  • AT&T, 스트리밍 동영상 사이트 개설
    지난 주 포스트에서 언급했었던 AT&T Entertainment 서비스와 관련하여 업계의 관심이 집중됨. 케이블TV 산업의 보호를 위해 자사 가입자에게만 무료로 제공되는 TV Everywhere와는 달리 일반 이용자들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크게 어필함. AT&T는 자사의 U-verse, 인터넷 이용 고객에게 일부 프리미엄 콘텐츠를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며, 온라인을 통해 자사 가입 고객의 DVR을 manage할 수 있는 Web Remote Access 기능을 제공할 예정임.
    AT&T는 시장에서 Cableco 대비 경쟁력 확대를 위해 3 Screen 전략을 추진하고 있으며, AT&T Entertainment 서비스는 그런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음. 이러한 관점에서 Cableco 진영의 TV-Everywhere에 합류한 Verizon과 차별화를 시도 중.
    - [Delicious] AT&T Entertainment 서비스 관련 정보

  • "Cancel Cable" 검색어 사용통계에서 짐작할 수 있는 Cable TV 회사들의 상황
    현재 美 케이블TV 업계가 처한 위기감을 체감할 수 있는 흥미로운 자료. Google 검색 통계를 이용하여 "Cancel Cable"과 "Subscribe Cable"이라는 검색어에 대한 유입량을 확인한 결과, "Cancel Cable"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Subscribe Cable"는 감소했다고 함. 절대적 수치보다는 경향에 주목할 필요가 있음.

    <Subscribe Cable>
    <Cancel Cable>
    <Cancel Cable 관련 인기검색어>
  • Hulu Now Hawking Amazon VOD
    광고 기반의 무료 서비스인 Hulu가 새로운 수익모델을 시험하고 있음. 동영상이 종료되면 해당 동영상의 Amazon DVD 판매 링크가 나타나는 것. 이는 Amazon이 제공하는 affiliate 서비스로, 해당 링크를 통해 Amazon의 상품을 구입하는 경우, 제휴사에게 상품 판매금액의 일정 %를 판매 수수료로 지급하는 CPS 방식임. 최근, Hulu와 관련하여 PPV 또는 유료Subscription 모델 도입에 대한 소문이 있고, 일부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검토되고 있다는 사실이 보도됨. Hulu의 이용률 증가에도 불구하고, 그에 따른 비용 증가 및 수익모델 부재는 여전히 고민거리임.
    이밖에, Hulu로 인해 기존 TV Network의 광고 모델이 치명타를 입게 될 것이라는 예측이 관심사가 됨.
    - Hulu Needs Mix of ‘Pay And Free’ Web Video Content
    - Hulu Partners Eye Subscription Model
    - Latest Hulu happenings
    - Report: TV Networks Should Be Afraid -- Very Afraid -- of Hulu
    - Hulu Closer to Becoming a Household Name

  • 케이블 TV 사업자들의 온라인 전략 ‘TV Everywhere’, 회의론 대두
    메이저 Cableco와 Verizon이 참여하고 있는 TV-Everywhere에 대한 회의론이 대두되고 있다는 기사. 온라인 비디오 서비스의 활성화로 인한 Cord-cutting에 대처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TV-Everywhere는 위에서 언급한 Hulu와 동일한 고민에 빠져 있음. 콘텐츠 수급 비용, 네트워크 비용 등 현재 광고를 기반으로 한 수익모델로는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운 구조임. 또한 Retention 효과에 대한 측정도 쉽지 않은 상황임을 고려하면, 이러한 논란은 지속적으로 발생하게 될 것임.

  • 벅스, 국내 단독 직배영화 합법서비스…대여는 편당 1000~3500원
    벅스가 해외 메이저 영화사의 직배 영화 콘텐츠 다운로드 서비스를 오픈함. 스트리밍은 물론 다운로드도 가능. 보도자료여서 100% 신뢰할 수 없지만, 벅스가 웹 기반 영화 서비스 매출 1위라는 사실은 흠좀무.
    지상파 콘텐츠 다운로드 서비스인 콘팅(conting.co.kr)에 이어 해외 직배 영화의 다운로드 서비스까지 등장함에 따라 국내의 콘텐츠 시장 역시 유료 시장으로 서서히 이동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임.

  • 인터넷 TV를 고려한 시청율 지표: Internet Meter

    온라인 비디오 서비스 시청률이 증가함에 따라 Nielsen은 기존 시청률 조사 방식에 On Demand 시청자 수를 측정하여 합산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발표함.
    - TV Viewing Moves Online
    - 미국 4가구 중 1가구 "컴퓨터로 TV본다"
     

  • U-verse TV Adds 'Multiview,' PC-to-TV Sharing Features
    U-verse에 도입된 Multiview 기능. 스포츠와 뉴스, 어린이 장르를 우선적으로 제공. WebTV 인터페이스로 차용해도 좋을 듯. 오른 쪽 PIP 화면을 재핑이 아니라 drop&drag 형태로 끌어다 놓는 형태?
    - AT&T Rolls Out New U-verse TV Applications
    - AT&T announces new U-Verse TV apps 

1 2 3 4 5 6 7 8 9 10 다음


Kamo's Favorite Link